어서오세요! 현문그룹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나는 할머니와 산다를 읽고...

feeljun | 2009.10.05 15:24 | 공감 0 | 비공감 0

세상에는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고, 그들의 이야기와 또한 그들의 비밀을 간직하며 살고 있다. 갑작스럽게 할머니의 영혼이 빙의(?)된 16세 사춘기 소녀 은재의 비밀 아닌 비밀이 소설의 인물들의 작은 비밀들과 묘하게 교차하면서 감춰졌던 할머니의 비밀과 맞닥뜨린다.

16세 소녀의 감성과 느낌이 그대로 전달되는 필체는 마치 내가 16세 소녀가 된 듯한 느낌으로 세상을 보게 한다. 그들의 비밀이 하나씩 풀어지면서 죽은 할머니가 저승으로 떠나지 못하고 손녀딸에게 머문 비밀이 풀어지면서 저릿한 감동을 전해 준다. 빙의와 입양가족이라는 흔치 않은 소재를 통해서 가볍지 않은 얘기들을 유쾌하고 명랑하게 써내려가 시종일관 즐겁게 읽을 수 있는 게 이 소설의 장점이다.

"어쨌든 난 그날 이후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깨달았다. 모든 진실은 그것을 알려고 하는 사람에게만 그 문을 열어준다는 사실을 말이다."

“어떤 못은 너무 오래 박혀 있어서 살의 일부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럼 그냥 내버려두는 게 더 나을지도 모른다. 제 아무리 아픈 못이라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 무뎌지게 마련이니까.”

세상에 수많은 이야기와 비밀속에서 16세 소녀와 그를 둘러싼 가족과 할머니의 비밀을 슬쩍 엿본 느낌이다. 그 비밀은 가볍지만은 않은 가슴 아픈 삶의 이야기이다. 그리고 은재의 회상 속에 지난 날 할머니의 사랑과 애틋함의 감정이 소설 저편에 숨어 있다.

시종일관 명랑한 은재의 느낌과 감정으로, 쉽지 않은 16살 한 해를 씩씩하게 겪고나면 가족의 따뜻한 사랑과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다.

---------------------------------------
인상깊은 구절
"어쨌든 난 그날 이후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깨달았다. 모든 진실은 그것을 알려고 하는 사람에게만 그 문을 열어준다는 사실을 말이다."

"어떤 못은 너무 오래 박혀 있어서 살의 일부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럼 그냥 내버려두는 게 더 나을지도 모른다. 제 아무리 아픈 못이라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 무뎌지게 마련이니까.”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1개(1/3페이지)
고객의 소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 현문에 다녀와서 꽃님 2011.07.04 13:58 4075
40 최선을 다하여..... 잡부 2011.07.04 11:17 3748
39 너무 좋은 책 감사합니다~ 봄처녀 2011.04.23 09:47 4162
38 일산에 자리잡은 `현문 인쇄소`를 다녀오다!!! 입속의잎 2011.02.17 14:34 5316
37 현문그룹 회장님께.. 원고투고 입니다. 첨부파일 kings 2010.12.06 20:00 5613
36 이기현 사장님께: 도사 2010.11.25 20:20 4370
35 이기현 회장님께 첨부파일 [1] 도사 2010.11.11 06:44 4394
34 이기현 사장님께: 사진 첨부파일 도사 2010.11.01 05:59 4197
33 언제나 감사합니다. [1] 추억이란이 2010.08.07 13:02 4098
32 제본 솜씨 보고 놀랐습니다. [1] 최효중 2010.01.07 14:13 5363
31 포옹 [1] 글구름 2009.10.31 11:19 10891
30 나는 직녀였다! 직녀 2009.10.19 16:59 4456
>> 나는 할머니와 산다를 읽고... feelj 2009.10.05 15:24 4341
28 달라이라마식 교육법 nagan 2009.10.05 10:47 7800
27 싱그러운 국화와 인쇄기계와의 신선한 만남 우범 2009.09.29 17:44 6325
26 일어판 "붕어빵의 꿈" 읽었어요^^* 사진 첨부파일 문QuQ자 2009.09.28 14:57 4987
25 「韓国人気童話シリーズ」 japan 2009.09.28 14:20 4355
24 안녕하세요. 아키코 2009.09.28 14:17 4276
23 ご活躍をお祈りいたします。 MINMI 2009.09.28 13:49 6622
22 한국계열 출판사 勝子 2009.09.28 13:35 7009